티스토리 뷰

개발/Git

깃을 배워보자 4일차

Mac's analystics 2016.04.22 01:34

아 어제 블로그를 쉬었더니 글쓰기가 매우 귀찮해진다..역시 꾸준꾸준 습관이 되어야하는듯. 


오늘 깃 실습하기전에 문득 생각난건데 개발자는 취미를 개발로 하지 않는한 스킬 유지가 매우 힘든 직종인것 같다.. 



자 각설하고 오늘은 외부 저장소를 복사해오는 clone 과 가지치기(?) 인 branch 를 공부해볼거임. 


그럼 일단 clone 에 대해서 알아보자. 


SVN 으로 따지면 checkout 이다. 저장소를 만들 폴더에 위치해서 git clone <url> 입력하면 


그 폴더를 url 에 있는 프로젝트폴더의 저장소와 동기화 시켜준다. 


설명을 들었으니 대충 실행해보자. 


요즘 제이쿼리보다 잘 나간다는 앵귤러.js 를 받아보겠다. 역시나 오픈프로젝트로 존재했군 


https://github.com/angular/angular.js.git


실행하면 이렇게 된다. 





앗...몰랐는데 저렇게 하면 현재 위치하고 있는 하위 폴더에 프로젝트명의 폴더가 자동생성된다. 프로젝트명의 폴더를 따로 만들지는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. 


자 클론은 해봤으니 이제 가지치기를 좀 해보자. 일종의 버젼관리인듯 싶은데 좀 다른건 특정한 이름을 지어줄 수 있다는 거 정도? 


브랜치 찾아보다가 발견한건데 나중에 꼭 공부해봐야할듯. 파일 관리에 관련된거다. 




파일 라이프사이클인데 꼭 봐야할듯 


글구 fetch 와 pull 이 있는데 엔간하면 pull 로써 자동으로 머지하는게 편하다고 한다. branch 하나 찾아보는데 정말 알아야 될게 많음을 느낀다 ㅋㅋㅋ 


https://git-scm.com/book/ko/v1/Git-%EB%B8%8C%EB%9E%9C%EC%B9%98-%EB%B8%8C%EB%9E%9C%EC%B9%98%EB%9E%80-%EB%AC%B4%EC%97%87%EC%9D%B8%EA%B0%80%3F


찾다보니 이 글이 제일 잘 정리 되어있기에 보고 참고한다. 


0. 브랜치란 커밋로그를 가르키는 포인터 개념이다. 


1. 커밋하면 커밋로그가 남는다. 


2. git 은 커밋하면 자동으로 master 라는 브랜치를 만들어서 최종 커밋로그를 가르키게 한다. 


3. 기존 플젝에서 새로 발생한 이슈를 처리할 때 유용하다. 


4. 처리가 끝나면 merge 작업을 통해서 기존에 있는 master 에 반영한다. 



어제와는 다르게 좀 어려운 개념이라 공부와 실전이 꽤 필요해보인다. 







'개발 > Gi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깃을 배워보자 4일차  (0) 2016.04.22
깃을 배워보자 3일차  (0) 2016.04.20
깃을 배워보자 2일차  (0) 2016.04.19
깃을 배워보자. 1일차  (2) 2016.04.18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5,474
Today
0
Yesterday
3
TAG
more
«   2019/09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글 보관함